후원안내

모든 어린이에게 풍성한 삶, 당신의 나눔으로 시작됩니다.

자료센터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나의월드비전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여러분의 따뜻한 손길이
필요합니다.
후원하기
로그인하세요.

지연아, 너는

용감한 아이야!

방광에서 시작된 악성종양*은 이곳저곳으로
전이됐습니다.
맞는 약이 없어 여러 항암 약을
시도해야 하는 지연이는
힘들어도
‘괜찮다, 할 수 있다’ 말합니다.

횡문근육종*

횡문 근육 세포에 발생하는 종양으로 15세 미만 소아
100만명 당 5명 정도로 발생.

지연이와 같은 아이들 돕기

! 본 캠페인은 아동보호를 위해 가명을 사용했습니다.

엄마, 생존율이

뭐야?

병원에서 높게 잡아 생존율30% 라는 말을 하셨어요.

그 얘길 듣고 애기가 물어보더라고요.

“이 병을 치료하면 나을 수 있는 확률인데,

굉장히 좋은 거야! 금방 나을 수 있대”


1년간 열심히 치료해서 완치되는 줄 알았는데,
재발하니까...
희망을 빼앗는 것 같아요.

수많은 부작용과 항암치료는

어리기 때문에 버틸 수
있는 거래요.

구토, 두통, 손발 저림, 호흡 불안, 관절 및 전신 통증등...

어른들은 어떤 통증이 얼만큼 아픈 지 알아서 못 버티지만,
아이들은 ‘내가 버틸 수 있는 건가? ’ 하는 정도를 몰라서 옆에서 괜찮다고 하면
그렇다고 믿는 거래요. 딸이 겪는 고통을 가늠조차 할 수 없기에
더욱 마음이 미어집니다.

힘들어하는 지연이

힘든 치료에도 웃는 지연이

항암치료마다 손톱에 생기는 흰줄

노란 부분이 암

내 몸이 아픈 것 보다,

엄마 마음이 아픈 게

더 속상합니다.

“나 엄마 우는 거 봤는데,
엄마가 아니라고 하면 믿어 줄게”

항암치료로 기운이 없어 가만히 누워 있다가도
엄마와
눈을 맞출 때면 웃으려 노력
하는 지연이

내가 아파서 엄마가 몰래 우는 걸 아는 8살 아이는

주사를 맞을 때도 표정하나 찡그리지 않습니다.

먹고 사는 것을 아무리 줄여도 큰 부담입니다.

입원, 외래, 응급실 그리고 맞는 약을 찾게 되면

예정된 방사선 치료만 28회 예측할 수 없는 비용까지…

내가 치료
잘 받을 테니까,

옆에서 많이 도와줘

힘든 상황 속 서로에게 희망인

지연이와 엄마에게

힘이 되어 주세요!

지연이와 같은 아이들 돕기

! 월드비전, 모든 컨텐츠의 동의 없는 수정 및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보내주시는 후원금은
지연이와 가정에

이렇게 전달됩니다.

의료비 1

3주마다 반복되는 입원과 외래, 고열로 인한

응급상황까지 필요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합니다.

의료비 2

지연이에게 맞는 약을 찾아야 하는 길고 고된

과정 속, 다른 걱정 없이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의료비를 지원합니다.

생계비

지연이와 가정이 치료를 받으며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생계비를 지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