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worldvision_ambassador_01_title

김혜자 친선대사

“만일 내가 비라면 물이 없는 곳으로 갈 겁니다. 만일 내가 옷과 음식이라면 세상의 헐벗고 배고픈 아이들에게 맨 먼저 갈 겁니다.” 월드비전의 오랜 친구이자 대한민국 1세대 연...
img_worldvision_ambassador_02_title

정영숙 친선대사

"우리가 내미는 작은 손길 하나가 어떤 아이들에겐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커다란 기적을 선물해요." 정영숙 친선대사는 1989년 월드비전 후원회 위원으로 위촉되어 친선대사 중 가장 먼...
img_worldvision_ambassador03_title

박상원 친선대사

"감사라는 말로는 다 담아낼 수 없는 우리 후원자님. 후원자님이 만들어나가는 세상의 변화는 놀랍고 따뜻합니다. 월드비전 친선대사, 내가 한 일 중에 가장 잘한 일입니다. 중간에 포기...
img_worldvision_ambassador_04_title

한인수 친선대사

"우리는 1년에 몇 번이나 남을 위해 좋은 일을 할까요? 작은 도움만으로도 우리는 함께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우리 사회가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을 함께 돌보는 따뜻한 사회가 되길 바랍...
img_worldvision_ambassador_05_title

정애리 친선대사

“사랑을 나누면 사랑을 얻는다는 걸 깨달았어요. 사실 아이들은 어른들에게 언제나 충분히 주고 있어요.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웃음을 주잖아요. 아이들을 보면 기쁨과 채워짐이 있어요...
img_worldvision_ambassador_06_title

박나림 홍보대사

2007년 11월 국내최초 순수 나눔 상품인 월드비전 '나눔 MP3' 론칭식 사회로 재능나눔을 통해 월드비전과 인연을 맺은 박나림 홍보대사는 같은 달 한비야 국제구호팀장과 함께 아프리카 레...
img_worldvision_ambassador_07_title

이훈 홍보대사

"후원은 일방적으로 도움을 주는 게 아니었어요. 제가 후원하는 아이도 늘 제 사진을 잘 보이는 곳에 두고 저를 축복해주고 있었어요. 나눔은 도움을 받는 사람은 물론 우리 자신에게도 ...
img_worldvision_ambassador_08_title

김효진 홍보대사

“최선을 다해 한 명의 아이라도 돕고 싶다. 이렇게 손 내미는 사람들 많아져, 더 나은 삶을 사는 아이가 늘어난다면 정말 행복하지 않을까? 우리의 손을 잡은 아이들도, 손을 내민 우리...
img_worldvision_ambassador_09_title

한혜진 홍보대사

"내 작은 마음이라도 아이들에게 비빌 수 있는 언덕이 되어주고 싶어요." 2007년 월드비전 정선 이동복지관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인연을 맺게 된 한혜진 홍보대사는 2007년 5월 정식으로 ...
img_worldvision_ambassador_10_title

지진희 홍보대사

"감당하기엔  너무 힘든 가난을 겪는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채워주고 싶습니다." 지진희 홍보대사는 2009년 10월 강원도 정선 '사랑의 도시락‘ 나눔의 집을 찾아 결식아동과 독거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