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ve a nice dayWorld Vision
전쟁피해 아동의 하루를 지켜주는 인사 give a nice day
아이들은 매일매일이 무섭습니다.
어른들의 전쟁에 뺏긴 아이들의 일상
월드비전 하루팔찌로 아이의 오늘을 지켜주세요
팔찌 채워주면서
아이들한테 괜찮다고
다 괜찮다고 얘기해주고 싶어요.
- 김혜자 월드비전 친선대사
(하루팔찌 캠페인은 김혜자 친선대사의 기부로 시작했습니다)
전쟁고아로
살아가는 아이들

어른들의 욕심으로 전쟁고아가 된
*38만 명의 아이들

전쟁과 내전의 현장에서
가장 큰 고통을
받는 건 아이들입니다.

*출처 : UN,2016

전쟁 속 아이의 유일한 희망

아동보호 팔찌

이 팔찌를 찬 전쟁피해아동은 더 이상
무서움 속에 지내지 않습니다.

난민캠프 등 전세계 전쟁구호 현장에서
사용하는 아동보호팔찌.

팔찌를 찬 아이들은
구호단체의 각종
도움을 받습니다.

  • 노란팔찌
    가장 시급한 아이에게

    아빠와 딸은 피난길에
    습격을 받아 가족을 잃었습니다.
    기력조차 없던 딸 아납은
    노란팔찌를받았습니다.

    긴급영양죽과 보호소 우선제공,
    트라우마 치료 등 가장 먼저 받아야 하는
    아이에게는 노란팔찌를 채워줍니다

  • 흰색팔찌
    전쟁으로 혼자 남은 아이에게

    동네 친구 세 소년이 일주일을
    걸어 난민촌에 도착했습니다.
    밤새 걸어 지친 아이들은
    흰색 팔찌를 받았습니다.

    전쟁으로 부모를 잃은 아이들에게
    보호자 연결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흰색팔찌를 채워 표시합니다.

  • 파란팔찌는 일반적인
    전쟁피해아동에게

    우간다 난민촌에서 비올라(6세,여)는
    파란팔찌를 찹니다.
    난민촌에서도 친구들과 학교,
    맛있는 식사와 선생님이 함께합니다.

    노란색과 흰색을 제외한 일반적인
    전쟁피해아동은 파란색 팔찌로 표시해줍니다.

전쟁 속 아이의 하루를 지키는

월드비전 하루팔찌

팔찌에 새긴 문구 'give a nice day'는 전쟁 속 아이의 하루를 기억하고 지키겠다는 약속입니다.

하루팔찌를 차고
전쟁 속 아이들을
기억해 주세요

하루팔찌 안쪽에 숫자가 새겨져있습니다.
팔찌와 함께 적힌 번호가 늘어날수록
더 많은 아이가 보호받습니다.

함께한다면,
지킬 수 있는 아이가
많아집니다.

*월드비전 하루팔찌 캠페인은 김혜자 친선대사의 기부로
시작됐습니다.

하루팔찌는
우리와 전쟁 속 아이를
이어주는 희망의 끈입니다.

아이들을 기억하기로 약속한다면, 전쟁 속 아이들도 우리를 잊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팔찌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소중한 사람과 약속해주세요. 같이 아이들을
기억하기로

캠페인을 통해 월드비전
긴급구호 정기후원을
시작하시면 전쟁 속 아이들을
기억하는 약속, ‘하루팔찌’를
보내드립니다.

구호키트

(3만원 후원시 생필품 난민구호키트 지원)

이미 정기후원 중이신
월드비전 후원자 분들에게도
현재 정기후원 중이신 월드비전 후원자님 중에서도
‘난민구호키트’ 보내기로 함께해주시면
하루팔찌를 보내드립니다.
난민구호키트 보내기

월드비전 긴급구호사업에
지금 후원해주세요
전 세계 수백만 전쟁피해
아동의 하루가 변화합니다

  • 전쟁 속 시급한 물품과 보호
    전쟁 속 시급한 물품과 보호를 받은
    4백 70만 명
  • 심리치료로 전쟁의 상처를 회복
    심리치료로 전쟁의 상처를 회복한
    5만 2천 명
  • 아동의 교육과 가정소득수단
    아동의 교육과 가정소득수단을 받은
    9백 50만 명

대표전화 02-2078-7000

상담시간(월~금) 09:00~18:00

뉴스레터 신청중...

서버에 오류가 발생하여 요청을 완료할 수 없습니다.

뉴스레터 신청 완료

국제구호개발옹호 NGO 월드비전은 전세계 100여개 나라에서 1억명의 지구촌 어린이와 이웃을 위해 일합니다.
사회복지법인 월드비전
사업자번호 116-82-00276  |  회장 양호승

개인정보처리방침  |  온라인상담  |  PC버전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여러분의 따뜻한 손길이
필요합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