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cs17_960x500_B

할머니는 날 떠나지 말아요

'할머니, 절 키워주시고 밥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사랑해요. 정말이에요. 그리고 절 버리지 말고 많이 사랑해주세요.' 겨울이면 꽁꽁 얼어붙는 집. 보일러에 남은 기름은 겨우 한 뼘. 9살 세호와 할머니의 하루는 오늘도 춥고 외롭습니다. 먼 도시에서 일을 하는 엄마, 영아원에 맡겨진 동생, 혼자 남는 것이 두려운 세호 곁엔 이제 몸이 아픈 할머니뿐입니다. 혼자 남는 것이 두려운 아이들이 가족과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세...
24hstore2_B_840_450_180202

편의점에서 마주친 아이들

'오후 늦게 가면 남은 게 많이 없어요. 거의 라면이나 삼각 김밥 먹어요. 편의점 음식은 질렸어요. 밥 먹는 시간이 전혀 즐겁지 않아요. 저도 동생이랑 따뜻한 방에서 마음편하게 밥 먹고 싶어요. 밥 먹는 시간이 행복하면 좋겠어요.' 돌봐줄 사람도, 학교 급식도 없는 방학. 음식점 앞을 지날 때마다 멈칫거리는 동생의 손을 잡고 오늘도 은하는 편의점 문을 엽니다. 어떤 아이들에게는 더욱 추운 겨울. 우리 아이들이 밥상에서만큼은 차별을 겪지 않도록 ...
201712_campaign_m01

한겨레 나눔꽃 | 바퀴벌레 없이 살고 싶어요. – 반지하 예슬이 남매의 겨울

햇볕도 들지 않는 반지하방의 7살 예슬이와 5살 현빈이. 얇은 유리 현관문과 비닐로 겨울 바람을 막아보지만 역부족입니다. 엄마와 아빠의 빈자리로 몸도 마음도 추운 남매에겐 따뜻한 온기가 필요합니다.   부모님의 빈자리가 너무 그리워 소아우울증을 앓고 있는 일곱살 예슬이. 우리 엄마는 (없어요). 우리 아빠는 (많이 보고 싶어요). 내가 가장 행복한 때는 (없다). 내가 꾼 꿈 중에서 제일 좋은 꿈은 (...
main_newyear_1920_680_171221

2018 새해결심 프로젝트

아이들과 함께 시작하는 당신의 새해결심을 응원합니다. 2018년 아이들과 함께하는 당신의 새해결심을 응원합니다. 여러분의 새해결심으로 아이들의 삶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영양 만점 식사가 됩니다. 식사를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아동이 하루 한 끼, 영양가 있는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주5일 저녁 도시락을 지원해요(사랑의도시락). 아침 식사를 못한 채 등교하는 아동·청소년에게 교육청 및 학교와 협력하여 아침식사를 제...
m_ebs_01_20160107

EBS 글로벌 프로젝트 나눔

외로운 사막의 나라, 니제르 아프리카의 대륙 서부 대서양 해안에 있는 시에라리온은 다양한 열대 기후를 지니고 있어 관광지인 서부 해안선을 벗어나면 열대우림 평원과 농경지가 나타납니다. 하지만 건기가 되면 사하라 사막의 열풍이 불어 와 먹을 것을 구하기 어려워서 시에라리온의 기아 문제는 세계적으로 심각한 수준에 이릅니다. 아름다운 대서양의 해안 그 이면에는 다이아몬드의 탐사권으로 인한 내전이 발생한 상처가 있는 나라입니다....
cs16_m_thumb_1400_600

엄마랑 같이 살고싶어요.

9살 소영이의 단 하나의 소원, 아파서 멀리 떠난 엄마, 배변장애를 앓고 있는 동생, 당뇨와 고혈압으로 누워계신 할머니. 다함께 살 수만 있다면 9살 소영이는 더 바랄게 없습니다. 설거지와 빨래, 배변장애를 갖고있는 동생을 씻기고 돌보는 일, 할머니의 식사와 약 챙기기. 엄마와 떨어져 있는 것만으로도 분명 힘들텐데 소영이는 울지도 떼쓰지도 않습니다. 가족과 함께 살고 싶은 꿈조차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 확신하는 소영이에게 그 꿈은 꼭 이루어 진...
m_giveup_20170327_top_A

기부업 사랑 한 끼

620만 명의 식량을 위협한 대 가뭄과 기근위에 덮친 콜레라. 100km를 걷고도 식량을 구하지 못한 엄마. 이대로 얼마나 더 버틸 수 있을까요? 영양실조 아동 27만 명, 550만 명 식량지원 시급. 아이들 턱 끝까지 몰아친 죽음.마지막 순간까지 배고픔과 싸우는 아이들. 곡물값 800% 상승, 550만명 식량지원 시급. 마지막 순간까지 배고픔과 싸우는 아이들. 눈앞에서 허기에 지쳐 쓰려져 가는 사람들을 위해 기꺼이 나의 한 끼를 포기합니다. ...
th_m_winter_syria_20171020

남매가 겨울부츠를 서로 양보하는 이유

난민촌에 찾아온 겨울, 시리아 아동 오르한과 자스민은 겨울부츠를 서로 양보합니다. 하나 뿐인 부츠를 양보한 오빠, 오빠에게 미안해 안 신는 동생. 실랑이 하던 남매는 공평하게 둘 다 안 신기로 합니다. "친구가 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대요 땔감 구하러 갔다 길을 잃어서..." 시리아 난민촌에서는 겨울마다 10명 넘는 동사자가 발생합니다. 눈만 내리면 바로 무너지는 난민촌 텐트들. 난민촌엔 매일 폭설이 내립니다. 한 번이라도 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