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난방비 지원 캠페인.겨울의 무게엄마, 연탄 한 장만 더 쓸까?대낮에도 햇볕이 들지 않는 지하 방.암 투병으로 온몸이 저린 지혜네 엄마는 난방비 걱정으로 냉골에서 하루를 견딥니다. 살을 에는 추위에 연탄을 한 장 더 쓰고 싶지만 몇 장 남지 않은 연탄. 올겨울을 나려면 참아야 합니다.늦게까지 공장에서 일하는 엄마를 대신해 학교가 끝나자마자 집으로 와 동생들을 챙기는 민우. 작년 돌아가신 아버지의 병원비가 고스란히 빚으로 남아있어 월세 내기조차 버거운 형편입니다. 고장 난 밥솥 때문에, 오늘도 저녁은 식은 밥. 형 나도 밥에 뜨거운 물 부어줘. 밥이 차갑다는 동생의 말에 민우는 물을 끓입니다.옷 여러 벌 껴입고 그냥 버텨요.폐지를 주워가며 어린 손녀딸을 키운 할아버지.아끼고 아껴도 턱없이 모자란 난방비.소윤이는 여러 해를 겉옷 하나로 지내고 있습니다. 얼음장같이 차가운 물, 온수조차 나오지 않아 겨울이면 일상이 꽁꽁 얼어붙습니다.추위와 난방비 걱정으로 하루하루가 버거운 아이들.소중한 아이들의 겨울이 더는 춥지 않도록 당신의 따뜻함을 나눠주세요.국내 아이들을 돕는 정기후원겨울을 걱정하는 아이들을 위한 월드비전 난방비 지원 사업.위기에 처한 아동과 가정을 돕는 월드비전 국내사업후원은 후원자님의 나눔의 손길로 이렇게 지원됩니다.난방비 지원.난방용품 지원.긴급위기 지원후원자님 덕분에 지난겨울을 따뜻하게 보낸 아이들에게서 온 편지

후원자님의 나눔, 아이들의 희망이 되었습니다.월드비전은 가장 취약한 아동과 끝까지 함께합니다.
월드비전 난방비 지원 캠페인.매서운 바람, 차가운 방바닥, 낡고 작아진 옷.복지사각지대 아이들에게 겨울은 너무 버겁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