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한 해, 따뜻한 마음을 내어주는 후원자님이 계시기에 기나긴 여정과 새로운 도전을 망설이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