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선대사

img_worldvision_ambassador_01_title

김혜자 친선대사

“만일 내가 비라면 물이 없는 곳으로 갈 겁니다. 만일 내가 옷과 음식이라면 세상의 헐벗고 배고픈 아이들에게 맨 먼저 갈 겁니다.” 월드비전의 오랜 친구이자 대한민국 1세대 연예인 나눔 대사이기도 한 김혜자 친선대사는 1991년 친선대사로 임명된 후 에티오피아, 파키스탄...
img_worldvision_ambassador_02_title

정영숙 친선대사

"우리가 내미는 작은 손길 하나가 어떤 아이들에겐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커다란 기적을 선물해요." 정영숙 친선대사는 1989년 월드비전 후원회 위원으로 위촉되어 친선대사 중 가장 먼저 월드비전 활동에 함께 했습니다. 소말리아, 에티오피아, 방글라데시, 인도 등 수 많은 월드...
img_worldvision_ambassador03_title

박상원 친선대사

"감사라는 말로는 다 담아낼 수 없는 우리 후원자님. 후원자님이 만들어나가는 세상의 변화는 놀랍고 따뜻합니다. 월드비전 친선대사, 내가 한 일 중에 가장 잘한 일입니다. 중간에 포기하지 않고 지금까지 서로 기대어 손잡고 왔다는 것이 다행스럽고 고맙습니다." 박상원 친선대사는...
img_worldvision_ambassador_04_title

한인수 친선대사

"우리는 1년에 몇 번이나 남을 위해 좋은 일을 할까요? 작은 도움만으로도 우리는 함께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우리 사회가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을 함께 돌보는 따뜻한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한인수 친선대사는 1997년부터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방송 출연과 각...
img_worldvision_ambassador_05_title

정애리 친선대사

“사랑을 나누면 사랑을 얻는다는 걸 깨달았어요. 사실 아이들은 어른들에게 언제나 충분히 주고 있어요.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웃음을 주잖아요. 아이들을 보면 기쁨과 채워짐이 있어요.” 정애리 친선대사는 2004년 월드비전의 친선대사가 되기 전부터 오랜 봉사의 삶을 살아 왔으며,...
img_story_title_20150714

나는 행복합니다.

박상원 친선대사 특별기고 총소리, 사이렌 소리, 낙하산 투하… 정신없는 전쟁의 아비규환. 혼돈의 장면 뒤로 편안한 조명이 무대를 몰아가며 선명회합창단의 ‘친구를 위해 친구와 함께’ 합창 큐. 24시간을 굶으며 지구촌 친구들의 고통에 함께하겠다며 모인 청소년들 눈에는 눈물이 그렁그렁 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