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관절 괴사와 신경섬유통으로 거동이 어려운 어머니.
선천성 심장병(심장판막증)으로 3년에 한 번씩 수술이 필요한 열두 살 은영이.
살 집조차 없어 모자원에서 머물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모녀 이야기.

 

딸을 돌보고 싶은 아픈 엄마

img_01

“아프니까 잘 챙겨주지도 못하고.. 제가 좀 멀쩡하면 어디 가서 일이라도 할 텐데…”

식모살이를 하며 유난히 고단한 어린 시절을 보낸 어머니는 은영이 만큼은 부족한 것 없이 키우고 싶었습니다. 이혼 후 연 조그만 식당은 빚더미로 돌아왔고 고된 일로 양쪽 고관절은 거동이 어려울 정도로 나빠졌습니다. 모녀가 머물 수 있는 곳은 모자원뿐입니다.

 

아픈 엄마를 돌보는 딸

img_02

원인을 알 수 없는 극심한 통증까지 얻어 진통제 없인 잠도 못 드는 어머니. 은영이는 이런 어머니를 돌보고 야무지게 집안일을 해내며 일찍 철이 들었습니다. 엄마 곁에 은영이가 필요하다는 것을 너무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엄마가 밤마다 아파가지고 한 번씩 계속 울어요. 그때 맘이 아파요. 그럴 땐 옆에 앉아있거나 그래요… 엄마 아픈 게 떠오르니까 한 번씩 울 때는 있는데, 거의 다 웃어요. 엄마한테 속상한 모습 안 보이게 하려고 웃어요.”

 

선천성 심장병을 앓고 있는 은영이

img_03

하지만 아픈 엄마를 살뜰히 챙기는 은영이도 3년마다 큰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선천성 심장병으로 성인이 될 때까지 인공판막을 주기적으로 교체해줘야 하기 때문입니다.

“친구들 보면 부러워요. 저렇게 달리고 싶은데 못 달리니까… 저도 친구들하고 신나게 뛰어 놀고 싶어요. 엄마, 저 모두 다 건강하게 지냈으면 좋겠어요.”

 

2년 안에 모자원을 떠나야 하는 막막함

img_04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금 지내는 모자원에서 약속된 시간이 지나면 세상에 둘 뿐인 모녀는 갈 곳이 없습니다. 어머니는 이런 상황이 미안하기만 합니다.

“제가 뭔 죄가 있어서 애를 저렇게 고생시키나… 일을 하면 조금씩 모아서 주거지를 장만할 건데 그게 안되니까요. 모자원에서 나가면 어디를 가야 할지. 그때는 은영이도 중학생이고 수술도 해야 하는데 걱정이에요.”

 

img_05

엄마,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어. 우리 아프지 말고 더 행복하게 지내자. 사랑해”

은영이와 어머니가 꼭 끌어안고 살아갈 수 있도록 여러분의 응원이 필요합니다.
고단한 삶에 지친 모녀에게 살아갈 힘이 되어 주세요.

 

은영이네 일시후원 국내위기아동 정기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