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dreamer_title_101210

식당 주인을 꿈꾸는 작가와 사람을 더 사랑하는 사진작가

외로운 이주 노동자를 위한 따뜻한 식당을 꿈꾸는 남자 최민석. 그는 집을 떠나온 모든 사람은 여행자라고 생각한다. 그에게는 일터에 나와 몇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도 몇 시간짜리 여행자다. 3년 전, 그를 처음 만났을 때 그의 꿈을 물었다. 그는 이주 노동자를 위해 현지 물가대로 돈을...
img_hope_title_101210

성탄/새해선물금은 어떻게 전달 되나요?

해외사업장 직원의 이야기 1 어느새 12월이 되었습니다. 한 해를 마무리 하는 매년 이맘때가 되면 월드비전 해외사업장은 더욱 바빠집니다. '성탄절이 되면 우리 아이 홀로 쓸쓸하진 않을까'하는 염려에, 새해 가 되면 학교에 다니게 될 윌 아이를 격려하고 싶어서, 41만 후원자님들...
img_dreamer_title_101026

진심을 담은 “BIG THANK YOU”

우리의 소중한 손님 한국 월드비전이 아주 소중한 손님을 맞이했습니다. 월드비전이 후원하고 있는 국가 중 4개의 국가(방글라데시, 보스니아, 우간다, 인도)에서 온 아동 결연 업무를 총괄하는 팀장 4명과 비전메이커 (Vision Maker: 월드비전 일반인 홍보대사) 후원자 모임 23명...
img_hope_title_101126

아동보건국제포럼

우리 아이들의 5번째 생일을 지켜주세요! UN MDGs 4,5번 달성을 위한 <아동보건국제포럼> 월드비전은 '아동보건캠페인'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11월 4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남경필 위원장실과 함께 아동보건국제포럼을 개최했습니다. 이번 포럼에서는 '우리 아이들...
img_hope_title_101123

가난과 전쟁의 흔적 ‘중동/동유럽’

사업장 보고서  첫번째 이야기 한국 월드비전은 전 세계 48개국, 288개 사업장에서 '변화를 가져오는 지역개발사업', '대형 재난에 대한 긴급구호 및 재건사업', '지역의 특수한 상황에 맞는 특별사업'을 진행합니다. 이 가운데 '변화를 가져오는 지역개발사업'을 102개의 사업장(2...
제가 월드비전과 처음으로 인연을 맺은 것은 사랑의 빵 저금통이나 김장김치 배달, 크리스마스 산타 역할 등의 자원봉사를 통해서였습니다. 자원봉사를 계속해 오던 중 축구동아리 감독 제의가 들어왔고, 지금까지 5년 동안 군산FDC의 축구동아리 ‘군산FC’의 감독으로 봉사하고 있습니다.

축구동아리 감독 봉사5년, 그리고 변화

제가 월드비전과 처음으로 인연을 맺은 것은 사랑의 빵 저금통이나 김장김치 배달, 크리스마스 산타 역할 등의 자원봉사를 통해서였습니다. 자원봉사를 계속해 오던 중 축구동아리 감독 제의가 들어왔고, 지금까지 5년 동안 군산FDC의 축구동아리 '군산FC'의 감독으로 봉사하고 있습니다. ...
img_hope_title_101105

마요 국내난민캠프 식수 및 위생사업 진행 보고서

안녕하세요? 한국월드비전에서 수단 및 동아프리카 지역을 담당하는 전지환입니다. 10월 9일에서 15일까지 북부수단 카르툼(Khartoum) 외곽에 위치한 마요 국내난민캠프 (Mayo IDP camp)를 방문하였습니다. 이 곳에서 월드비전은 올해 초부터 코이카(KOICA)와 협력하여 식...
img_dreamer_title_101019

[후.스.소] 야구선수 김광현

Episode 3. 사랑의 탈삼진 야구선수 '김광현' 후원자인 스타를 소개합니다! 밤하늘에 총총히 떠있는 별들을 본 적이 있나요? 어둠을 밝히는 존재가 되기까지 그들만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 별. 월드비전에는 지구촌 아이들과 함께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스타들이 있습니...
[월드비전] LSE 영어 키즈클럽 소개 부산 연제구 복지관에서는 저소득 아동들과 일반 지역주민 아동들이 어우러져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어린이 영어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Let’s go! 1night 2days!

제 4회 원어민과 함께하는 영어캠프 'Hello~철수티~쳐' 조 아이들이 원어민 선생님께 붙여준 별명입니다. 따르르릉~~21일 아침을 알리는 벨이 울렸습니다. 어떻게 하면 아이들에게 영어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 영어와 친해지는 시간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며, 두 달 남짓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