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가 겨울부츠를 서로 양보하는 이유

난민촌에 찾아온 겨울, 시리아 아동 오르한과 자스민은 겨울부츠를 서로 양보합니다.

남매가 겨울부츠를 서로 양보하는 이유. 시리아 아동 오르한과 자스민은 겨울부츠를 서로 양보합니다. 난민촌에 겨울이 찾아왔습니다.

시리아 난민 긴급난방 후원하기하나 뿐인 부츠를 양보한 오빠, 오빠에게 미안해 안 신는 동생. 실랑이 하던 남매는 공평하게 둘 다 안 신기로 합니다. "친구가 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대요 땔감 구하러 갔다 길을 잃어서..." 시리아 난민촌에서는 겨울마다 10명 넘는 동사자가 발생합니다. 시리아 아이들의 겨울이 추운 이유는 우리에게서 잊혀졌기 때문입니다. 2011년 3월 11일 발발한 내전이 6년째 계속되면서 회사원, 변호사, 자영업자 등 어엿하게 살던 사람들이 난민으로 전락했어요. 아동 800만 명, 대한민국 전체 아이들의 숫자와 비슷한 시리아의 아이들이 힘겨워합니다.눈만 내리면 바로 무너지는 난민촌 텐트들. 난민촌엔 매일 폭설이 내립니다. 한 번이라도 제설을 안하면 텐트가 눈 무게를 못 이기고 쓰러집니다. 제설작업은 아이도 예외가 없어 오르한과 자스민에게는 부츠가 꼭 필요합니다.난민촌 250여 가정에 옷, 양말, 외투, 이불 등 물품 교환권을 가정별로 제공합니다. 월 2만원 긴급구호 후원으로 시리아 난민 1가정 전체의 겨울을 지켜줄 수 있습니다.
시리아 난민 긴급난방 후원하기
해외아동 1:1 정기후원하기
13살 승재는 할머니 몰래 연탄난로를 켰다가 혼났습니다. 승재가 혼난 이유 바로가기